[사설]초중고 온라인 개학, 충분한 준비가 있어야
[사설]초중고 온라인 개학, 충분한 준비가 있어야
  • 경기신문
  • 승인 2020.03.26 17:59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초·중·고교 4월6일 개학을 앞두고 등교가 불가능할 경우를 대비해 온라인 개학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등교하지 않고 원격수업을 받는 방식으로 개학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미 세 차례 개학이 연기됐으나 해외에서 확진자 유입이 가속화하고, 집단 감염도 잇따르고 있어 보완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온라인 개학을 도입할 경우 해결해야 할 문제가 한 둘이 아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는 교육상 필요한 경우 원격수업이 가능하다고만 규정돼 있을 뿐 구체적인 기준이 없다. 온라인 수업을 법정 수업일수, 수업시수로 어디까지 인정할 것인가부터 정해야 한다. 교사와 학생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면서 수업을 진행할 마땅한 원격수업 프로그램이 있는지, 원격수업 인프라는 어떻게 해결할지, 수업의 질은 담보할 수 있는지 상세한 계획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개학을 불과 열흘 남짓 남겨놓은 상황에서 과연 이런 우려가 충분히 해소될지 의문이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디지털 격차’에 따른 형평성이다. 지역별, 학교별 온라인 수업 역량이 차이가 나고, 컴퓨터나 스마트 기기 등의 보유 상황에 따라 ‘디지털 접근성’이 달라진다. 저소득층이나 농어촌 학생 등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가 없는 학생 수가 13만2천여 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한다.

장애 학생들은 차별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인지도 궁금하다. 예컨대 청각장애인은 수화작업이 병행되지 않으면 수업이 어렵다. 화면에 칠판만 나와 교사의 입 모양을 볼 수 없는 경우도 많다. 원격수업 인프라도 불안하다. 지역에 따라 접속이 잘 안 되거나 수업 도중에 끊기는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온라인 수업의 질적인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 현재 학교에서는 화상회의와 같은 쌍방향 수업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고, 영상녹화를 보는 방식 정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교사와 학생이 대화하며 진행하는 학교 수업의 수준까지 맞출 수 있을지 의문이다.

따라서 온라인 개학을 할 경우 충분한 준비가 있어야 한다. 온라인 수업을 당장 시작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을 것이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다양한 디지털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 자체를 완비해 놓지 못했고, 학교나 학생 모두 이런 방식에 익숙지도 않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분석에 따르면 한국 학생들의 디지털기기 활용 빈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이런 상황을 놓고 볼 때 차제에 제대로 된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추진해 볼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