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터널 끝 우리의 빛”… 토론토 팬, 류현진 생일 축하
“당신의 터널 끝 우리의 빛”… 토론토 팬, 류현진 생일 축하
  • 연합뉴스
  • 승인 2020.03.26 18:42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도 SNS 축하 게시물 올려

류는 플로리다서 외로운 사투
캐치볼 야마구치도 日 돌아가
식사 제공도 없는 캠프에 묶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6일 생일을 맞았다.

그는 맷 슈메이커, 태너 로어크에 이어 팀내 세 번째로 만 33세가 됐다.

온라인상에서는 많은 이들이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하는 게시물을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올렸다.

팬들도 많은 응원을 보냈다. 한 팬은 구단의 생일 축하 게시물에 “류현진, 당신은 터널 끝에 있는 우리의 빛”이라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기쁜 날이지만 류현진은 크게 웃지 못하고 있다.

당초 예정대로라면 류현진은 생일 다음 날인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개막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현재 구단의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외로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류현진은 캐나다가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 입국 금지 정책을 펼치면서 스프링캠프지에 발이 묶였다.

대다수 선수가 연고지 토론토로 이동한 가운데, 류현진은 야마구치 순(일본), 라파엘 돌리스(도미니카공화국)와 캠프에 잔류했다.

이 중 야마구치는 25일 일본으로 돌아갔다.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26일 “야마구치는 25일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야마구치는 이 매체를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을 고민하다 귀국을 결정했다”며 “(일본에서는) 100%의 몸 상태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캐나다가 외국인 입국 금지 정책을 펴면서 스프링캠프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발이 묶였다.

힘든 상황이지만 류현진은 야마구치 등과 캐치볼 훈련 등을 하며 버텼다.

그러나 같은 아시아 출신인 야마구치마저 일본으로 돌아가면서 훈련에 더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더니든의 상황은 좋지 않다. 코치진은 물론, 훈련 지원 스텝도 거의 떠났다. 식사 등도 제공하지 않는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급격하게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