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탯줄부터 돈다
[詩와 함께 하는 오늘]탯줄부터 돈다
  • 경기신문
  • 승인 2020.04.09 20:0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탯줄부터 돈다

                                /나숙자



나를 찾기 위해

아라한의 둘레를 돌고 돌고

공감, 사랑, 화, 슬픔 속 나는

어디 있는가



오백 년 만에 빛을 안는다 짠하다



목이 잘린 고통

팔이 잘린 시간

그 모든 것이 화엄의 세계라고

순간순간을

미소로 말하는 그들

오백 아라한

내 미소는 어떤 걸까

나를 볼 수 없어

탯줄부터 돈다.

■ 나숙자 1951년 전남 나주출생. 문예사조로 등단해, 시집 <작은 자유를 위하여)>을 출간했다.영랑문학상을 수상했고, 국제PEN한국본부 이사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