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이웃에 사랑 전한 프로배구
힘든 이웃에 사랑 전한 프로배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5.21 20:25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틀 스폰서 도드람양논농협과
2억원 상당 가정간편식 전달
수원 현대건설, 인천 대한항공, 인천 흥국생명 등 경인지역 프로배구팀을 비롯해 2019~2020시즌 남녀부 1~3위 팀들이 타이틀 스폰서인 도드람양논농협과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웃을 위해 2억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1일 “지난 20일 이천에 있는 도드람 테마파크에서 지난 시즌 남녀 정규리그 1~3위 팀 총 6개 구단(남자부 서울 우리카드·대한항공·천안 현대캐피탈, 여자부 현대건설·서울 GS칼텍스·흥국생명)과 도드람양돈농협이 한국자활복지개발원에 2억원 상대의 도드람 가정간편식 식품 5만2천팩을 전달하는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프로배구 6개 구단 대표 선수와 도드람양돈농협 박광욱 조합장, 김윤희 KOVO 사무총장,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이병학 원장이 참석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남녀부 6개 구단이 상금 4억원 중 1억 3천만원, 한국배구연맹이 1천만원, 도드람양돈농협이 6천만원을 기부해 2억원을 모았고, 취약계층 및 소외계층에게 전달할 식품을 마련했다.

KOVO는 의료진 음료 기부, 지난 시즌 정규리그 남녀부 상위 3개 팀과 함께 진행한 코로나19 피해 가정 성금 기부에 이어 이번 물품 기부까지 3회에 걸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