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파업 투표 '폭풍전야'
전공노 파업 투표 '폭풍전야'
  • 임영화기자
  • 승인 2004.11.08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조 인천본부의 파업찬반 투표를 앞두고 인천시와 지방경찰청이 투표 참가자에 대해 신분상 중징계와 사법 처리 등 강경 대응 방침을 세워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인천시는 파업찬반 투표를 원천봉쇄하고 투표 적극 참가자에 대해 사법처리를 경찰에 요청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9∼10일 예정된 공무원 노조의 파업찬반 투표가 불법행위이므로 투표소 설치 불허 및 투표 참가 예상자 사전 차단·분리 등 원천봉쇄하는 한편 파업참가 주동자에 대해선 신분상 중징계 조치는 물론 형사처벌을 사법기관에 요청하는 등 공무원 신분을 박탈할 예정이다.
투표소를 행정기관 안이 아닌 외부에 설치할 경우 경찰에 협조를 얻어 역시 폐쇄조치하고 주요 강성 노조 지부에 대한 압수수색도 경찰에 의뢰할 방침이다.
시는 이같은 방침을 시 산하 10개 군과 구 등에 지시, 철저히 대비토록 했다.
또 만일의 파업 사태에 대비, 민원부서와 인·허가부서, 사회복지부서, 상·하수도 부서, 행정전산망 관련 부서 등은 예비인력을 확보, 행정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인천지방경찰청도 전공노 파업찬반 투표 움직임과 관련, 지난달 29일 강모 전공노 인천지부 본부장 및 각 지부 사무국장, 간부 등 전공노 간부 8명에 대해 8일까지 출두하라는 출석요구서를 보냈으며, 이날까지 출두하지 않을 경우 2차 출석요구서를 보내거나 바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서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경찰은 또 파업 찬반 투표가 실시되면 투표소를 원천봉쇄하고 참가자들 전원을 연행, 가담 정도를 가려 사법처리하고 강성 노조지부에 대해선 압수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노조의 집회 신고가 접수될 경우 반려하고, 불법집회가 개최되면 즉각 해산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