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게 가장 인기 높은 한식은 ‘한국식 치킨’

2021.11.28 12:57:41 11면

농식품부·한식진흥원, 해외주민 대상 한식 소비자 조사

 

외국인들이 현지에서 가장 즐겨먹는 한식은 ‘한국식 치킨’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 지난 8~9월 뉴욕, 북경, 파리 등 해외 주요 17개 도시에 거주중인 현지인 8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한식을 먹어본 사람을 대상으로 자주 먹는 한식 메뉴를 조사한 결과 ‘한국식 치킨’이 3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김치(27.7%), 비빔밥(27.2%), 떡볶이(18.0%), 김밥(15.5%) 순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한식 역시 한국식 치킨(16.1%)의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김치(11.3%), 비빔밥(10.7%), 불고기(6.0%), 떡볶이(5.6%) 순으로 집계됐다.

 

한식에 대한 만족도와 관심도, 인기도는 모두 작년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식 만족도는 94.5%로 전년대비 3.5%포인트 높아졌고, 관심도(70.2%)와 자국 내 한식 인기도(61.7%) 역시 각각 2.7%포인트, 2.1%포인트 높아졌다.

 

한식당 방문 경험자를 대상으로 파악한 한식당 추천 의향은 90.1%에 달했다. 역시 작년대비 3.6%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다만 한식 인지도는 55.9%로 지난 4년 동안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7.0%로 나타나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동남아시아에서 한식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한식에 대한 인지도는 호치민에서 83%에 달했고 자카르타(80.8%), 쿠알라룸푸르(73.2%), 북경(74.4%), 방콕(68%) 순이었다.

 

만족도는 LA(97.9%), 호치민(97.3%), 방콕(96.8%), 북경(96.7%), 뉴욕(96.6%), 쿠알라룸푸르(96.4%) 순이었다.

 

한편 한식에 대한 이미지로는 ‘풍미가 있는’, ‘가격이 합리적인’, ‘건강한’, ‘최근에 유행하는 음식’ 등이 꼽혔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해외 소비자들의 한식에 대한 인식과 저변이 상당히 확대되고 있음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국가별 확산 전략을 수립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정경아 수습기자 ]

정경아 수습기자 kyunga1013@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