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공무원 피살' 해경 본청 압수수색

2022.08.17 13:08:35 14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양경찰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1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이날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해경청 본청에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처음 수사한 해경청 보안과 등에 남아있는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문재인 정부의 수사 개입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는 2020년 9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총격에 피살됐다. 당시 해경은 피살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해경은 1년 9개월 만인 지난 6월 16일 언론 브리핑을 열고 이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해 정부 부처간 지시 전달과 의사결정 과정을 재구성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조경욱 기자 imjay@kakao.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