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인터뷰
기획특집인터뷰
[인터뷰]염태영 수원시장장애인에 대한 차별 철폐
‘휴먼시티’에서 시작될 것
노경신 기자  |  mono31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3년 05월 09일  19:50:11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휴먼시티’라는 수원시의 기본목표는 모든 사람들이 차별받지 않고 사람으로서 누려야 할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면서 사는 도시를 의미하는 만큼 이번에 수원에서 개최되는 스페셜올림픽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 철폐의 시작점이 될 것입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스페셜올림픽의 수원유치를 위해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염 시장을 비롯한 수원시 공직자들이 스페셜올림픽의 수원유치를 위해 발벗고 뛴 결과 오는 8월 수원시에서 전국의 지적장애인들의 화합의 장인 전국스페셜올림픽 하계대회 개최를 확정지었다.

이처럼 염태영 시장이 스페셜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갖게된 것은 그리 멀지 않다.

경기도 최초로 시 산하의 장애인체육회를 설립하는 등 장애인체육에 관심을 가져온 염 시장은 올해 초 강원도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에 출전한 수원시 출신 선수들을 현장에서 응원하면서 부터다.

염 시장은 “전세계의 지적장애인들이 모인 스페셜올림픽에 출전한 수원시 선수 7명 모두가 금메달을 한 개 이상씩 목에 걸고 당당해 하는 모습을 보며 이들이 사는 곳의 시장으로서 감격의 눈물을 숨기기 어려웠다”고 당시의 감동을 전했다.

염 시장은 “인간이 최우선인 휴먼시티 수원시를 자처하면서 장애인 권익보호가 지금의 상태에 머물러서는 안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스페셜올림픽 하계대회 유치에 적극 나서게 됐다”며 “올해 8월에 수원시에서 열릴 스페셜올림픽을 계기로 수원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살기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10일 나경원 한국스페셜올림픽위원장과 수원 스페셜올림픽 개최를 위한 조인식을 앞둔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스페셜올림픽이 115만 수원시민들의 화합의 장이 되는 동시에 수원대회 조직위원회 구성으로 본격적 대회 개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노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