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국민의당 혁신위 “위기 탈출 위해 단일지도체제로 전환해야”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7일  20:48:47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민의당 혁신위원회는 17일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를 앞두고 현 집단지도체제를 단일지도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내용의 제안을 비상대책위원회 지도부에 보고했다.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패배 후 정체성 위기를 경험하고 있고, ‘제보조작’ 사건으로 신뢰의 위기까지 겪고 있다. 이를 헤쳐나가려면 책임성과 반응성을 높인 새로운 지도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재창당 수준의 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과감하고 신속한 결정을 가능하게 하고, 권한과 책임 주체를 분명하게 하는 강력한 단일지도체제로의 전환을 제안했다.

혁신위 안에 따르면 전대를 통해 임기 2년간 당 운영을 맡는 ‘책임 당대표’를 선출하되, 기존 집단지도체제를 구성하던 최고위원회는 폐지되고 대신 당대표 중심의 상임집행위원회가 구성된다.

상임집행위는 당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전국여성위원장, 전국청년위원장 등 9명으로 꾸려진다.

집행기구인 당무위원회는 당대표 견제를 위한 대의기구인 ‘대표당원회의’로 전환하고, 이들을 전당대회에서 선출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또 윤리위원회 독립성 강화를 위해 윤리위원장을 전대를 통해 선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