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내 장기 방치 차량 40대 공매처리 협의
인천공항내 장기 방치 차량 40대 공매처리 협의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1.11 20:31
  • 댓글 0
  • 전자신문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내 1년 이상 장기 방치돼 있던 차량 40대를 공매처리하기로 협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천공항은 그동안 방치 차량에 대한 법적 처리 문제로 골치가 아팠지만 이번 시의 협조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됐다.

인천공항내 장기 방치된 차량은 총 50대로, 지난 2009년 1대로 시작돼 2016년 12대까지 그 수가 매년 꾸준히 증가해왔다. 전체 차량의 방치 일수는 지난 4일 기준 5만3천192일로 미납된 주차요금만 5억1천846만 원에 달했다.

그 중 이번에 견인 조치된 차량 40대의 미납요금은 총 4억2천480만 원으로 이는 전체 미징수금의 80%에 달한다.

특히 이번 조치 차량에는 지난 2009년 8월에 입차된 차량도 포함돼 있어 이 차량은 인천공항에 주차한지 10여년 만에 공항을 떠나게 됐다.

공사는 그간 3개월 이상 공정장소에 주차된 차량을 장기 방치차량으로 등록, 그 중 1년 이상 된 차량은 무단 장기 방치차량으로 관리했다. 해당 차량이 불법 주차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항 이용객에게 불편을 초래함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행정처분을 내릴 수 없었다./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