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쇼트트랙 ‘골든데이’ 남녀 동반 金 싹쓸이 기대
22일 쇼트트랙 ‘골든데이’ 남녀 동반 金 싹쓸이 기대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2.21 21:18
  • 댓글 0
  • 전자신문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500m·5000m 계주·여자 1000m 결선
임효준·최민정 3관왕 도전… 종합 4위 분수령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종합 4위를 노리는 대한민국 선수단이 ‘골든 데이’를 맞는다.

평창올림픽 14일째인 22일 대한민국 선수단은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남자 쇼트트랙 500m와 여자 1천m, 남자 5천m 계주 결선에서 2~3개의 금메달을 노린다. 한국은 이날 열리는 세 종목에서 강력한 경쟁국으로 꼽히는 ‘만리장성’ 중국을 넘어서면 3개의 금메달도 쓸어담을 수 있다.

여자 1천500m와 3천m 계주에서 우승하며 한국 선수단 첫 2관왕이 된 최민정은 1천m에서 3관왕에 도전하고 남자 1천500m 우승자 임효준도 500m와 5천m 계주에서 금메달을 수확해 동반 3관왕에 등극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여자 1천m는 집안싸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최민정(20·성남시청)·심석희(21·한국체대)·김아랑(23·한국체대)은 20일 조별예선을 각각 몸풀듯 1위로 통과했다. 3관왕에 도전하는 최민정은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또 여자 500m와 1천500m에서 아쉽게 예선 탈락한 심석희도 계주 우승으로 금메달 갈증을 씻은 만큼 1천m에서 두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 태세이며 여자팀 맏언니 김아랑도 조심스럽게 다관왕을 노리고 있다.

남자부에서는 막내 황대헌(안양 부흥고)이 1천500m와 1천m에서 맛보지 못한 우승의 열매를 500m에서 만큼은 반드시 맛보겠다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

곽윤기(30·고양시청)·임효준(22·한국체대)·황대헌(19·부흥고)·김도겸(25·스포츠토토)·서이라(26·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계주팀도 금맥 캐기에 도전한다.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천m 계주 준결승에에서 1위(6분 34초 510)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결승에 올랐다. 한국의 기록은 중국(6분 36초 605)이 가지고 있던 올림픽기록을 1초 095 앞당긴 신기록이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쇼트트랙은 지난 15일 남자 1천500m에서 임효준(한국체대)이 우리나라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데 이어 17일 열린 여자 1천500m에서는 최민정(성남시청)이 우승을 차지하며 금맥을 이어갔다. 20일에는 여자 3천m 계주 결승에서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이상 한국체대), 김예진(안양 평촌고), 이유빈(성남 서현고)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쇼트트랙 최강임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또 남자 1천m에서는 서이라(화성시청)가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