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훈련만 중단 가닥… 훈련안 변경 논의
한미훈련만 중단 가닥… 훈련안 변경 논의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3 23:24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당국간 협의채널 가동”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혼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14일 열리는 제8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측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롯한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지난 5일 미 육군의 해외 기지 중 최대 규모로 알려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연합뉴스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혼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14일 열리는 제8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측은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롯한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은 지난 5일 미 육군의 해외 기지 중 최대 규모로 알려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연합뉴스

 

오는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롯한 한미연합훈련은 북미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중단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한미 군 당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 이후 긴급 협의 채널을 가동해 연합훈련 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합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며 “군 당국 간 협의채널이 가동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방향과 다르게 가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는 이런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런 입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는 것으로, 비핵화와 체제 안전보장을 축으로 하는 현재의 북미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북한의 반발로 대화 동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일시 중단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미 군 당국은 당장 8월로 예정된 UFG 연습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놓고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이와 관련, “(남북미 간) 신뢰를 돈독히 하기 위해 아예 중단하거나 연기할 수도 있고, 정부 연습만 하고 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군사훈련을 하더라도 내용을 바꿔 재해·재난 등 위기 상황에 대비한 훈련으로 진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매년 8월 하순에 개최되는 UFG 연습은 2주일 동안 진행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