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주한미군 주둔지 주변 주민피해 조사 첫 스타트
道, 주한미군 주둔지 주변 주민피해 조사 첫 스타트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8.09.12 20:20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악 후 보상대책 마련 박차
경기도는 12일 도내 주한미군 주둔지역 및 시설 주변 주민들의 피해 현황을 조사한다고 밝혔다.

관련 조사가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사는 주민피해 실태를 명확하게 파악해 보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이를 위해 다음달부터 내년 9월말까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관련 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에는 주한미군 주둔지역 주변 주민의식 및 생활실태 조사, 도내 미군 주둔지역 현황 및 피해 사례 파악, 피해 방지 및 지원사업 방안 등이 담긴다.

도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2020년부터 5년간 시행할 주민피해 방지 및 지원 사업계획을 마련해 중앙 정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도의 이번 주한미군 시설 현황 및 피해 실태 조사는 2016년 12월 제정된 주한미군 주둔지역 등 피해 방지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이다.

현재 도내에는 31곳의 미군 주둔지 및 시설이 있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