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곳곳에 번지는 행복나눔 바이러스
안양 곳곳에 번지는 행복나눔 바이러스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1.10 19:46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성어린이집 원생들, 5동에 바자회 수익금·담요 기탁
신안中 학생들, 홀몸어르신들에 수제 목도리 74개 전달
태권도장·기업·종교계도 라면·쌀·장학금 나눔 줄이어

 

연말연시를 맞아 안양시에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이야기들이 빗발치고 있다.

먼저 지난달 21일 안양5동에서는 연성어린이집 원생들이 1년 동안 어린이집 텃밭에서 재배한 채소를 바자회에서 판매해 마련한 수익금으로 성금 50만원과 담요 20채를 마련해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또 안양9동에서는 신안중학교 학생들이 성탄절에 임박해 한부모가정 50가구에 크리스마스케익을 전달한 데 이어 홀몸노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이달 초에는 손수 뜨개질해 만든 목도리 74개를 안양9동에 전달했다.

태권도장과 기업 등도 따뜻함에 동참했다.

평촌동 경희대태권도학원, 석수2동 화창태권도장, 부흥동 슈퍼키즈 태권도장 등은 이달 초 이웃돕기에 써달라며 동행정복지센터에 라면과 쌀 등을 전했을 뿐 아니라 석수3동의 한 디자인업체(디자인 인/대표 이영옥)는 저소득가정 자녀 10명에게 1천만원의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아울러 관양1동(동편마을)에 거주하며 2016년부터 안양교도소와 노인요양원 등에서 재능기부를 해오고 있는 향토가수 이제윤씨는 지난해 12월 사비를 들여 노인요양원과 동네 경로당에 쌀 460㎏을 전했다.

이밖에 대한미용사회 안양만안지부 봉사단은 지난 2일 박달1동 청사에서 홀몸노인들을 대상으로 이·미용 봉사를 벌였으며, 안양호원초등학교주변재개발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현장관리팀은 청소기, 가스렌지, 전기밥솥 등을 호계2동에 기탁했다.

종교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지난해 12월26일에는 호계동 예사랑교회(담임목사 배성남)에서 쌀 10㎏ 20포를 전달했으며, 31일에는 비산2동 반야선원에서 이웃돕기 성금 100만원을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우리사회가 지탱할 수 있는 것은 이웃을 생각하는 많은 이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