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빙하(氷河)의 경고
[창룡문]빙하(氷河)의 경고
  • 경기신문
  • 승인 2019.02.19 19:40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로 빙하가 녹고 있다는 사실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요즘 그 심각성에 대한 경고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최근 남극과 북극의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고 있어서다. 특히 올해 지구촌 빙하 지역의 최후 보루라는 남극 대륙뿐 아니라 그린란드 빙하의 유실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져 ‘이젠 인류가 무엇인가 하기에 너무 늦었을 수 있다’는 최후통첩성 경고까지 나오고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더 충격적이다. 급격한 지구온난화로 그린란드 빙하 유실 속도가 2003년 이후 4배나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미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했기 때문이다. 남극 대륙에서 사라지는 빙하의 양이 지난 40년 사이에 6배나 급증했다는 연구 결과에 이어 과학계에 큰 충격을 줬다.

이처럼 빠른 속도로 빙하가 유실되면서 해수면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많은 나라의 사람들이 해안을 따라 삶의 터전을 잡고 있다. 미국 인구의 절반 정도가 해안에서 80㎞ 이내에 살고 있다. 또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인구의 40%가량이 해안 지역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해수면의 상승은 곧 삶의 터전을 잃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지구촌 곳곳에는 해수면 상승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사람들이 넘쳐나고 있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는 갠지스강 저지대 마을 주민들이 급격하게 유입되면서 안전과 주거 등 사회문제가 커지고 있다.미 버지니아 체서피크만 탠지어섬도 1850년 대비 3분의1밖에 남지 않았으며, 대서양 남쪽 해안 지역인 루이지애나 남부 해수면은 해마다 9㎜ 이상 상승하면서 거주민을 볼안케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환경오염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우리나라도 앞으로 100년 뒤 서울 면적(약 605㎢)의 1.6배인 968㎢가 바닷속으로 사라질 것이라 주장이 나와 호사가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물론 가정이지만, 주장대로 진행될 경우 한반도의 해안 마을이 사라진다는 의미여서 관심도 뜨겁다. 환경도 지키며 빙하도 지키는 일이 ‘대재앙’을 막는 일임을 다시 생각케 한다. 그러기 위해선 늦었지만 지구 온난화를 막기위한 각국의 노력이 더욱 절실한 시점이다.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