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성균관대 ‘AI 분야 인재양성’ 맞손
경기도-성균관대 ‘AI 분야 인재양성’ 맞손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3.14 20:29
  • 댓글 1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대학원 설립 협약 체결
AI 기술 산업 보급에 19억 지원
“道, 명실상부 AI연구 중심지로”
경기도와 성균관대학교가 인공지능(AI) 분야의 전략적 인재양성을 위해 손을 잡는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와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이 15일 도청 상황실에서 ‘인공지능 대학원 설립 및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 협약’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AI대학원 설립 및 육성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 뿐 아니라 AI대학원 역량을 기반으로 경기도 AI분야 기술력 향상과 석·박사급 연구인재를 전략적으로 양성하는 데 협력하게 된다.

또 도는 19억원을 지원, 성균관대에서 개발된 AI분야 기술을 관련 산업에 보급·확산시키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성균관대는 올해 2학기부터 인공지능 특화 학과를 개설, 운영에 들어간다.

학생 정원은 신입생 기준 석사급 45명, 박사급 15명 등 모두 60명이다.

특히 AI대학원을 중심으로 인공지능 교육·연구 역량을 집중시키기 위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15명의 전임 교수진을 결집해 전문화된 교육·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장 중심의 인공지능 혁신 연구를 위해 삼성전자 등 39개 기업과 협업해 산업 중심의 산학협력 체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김평원 경기도 과학기술과장은 “이번 인공지능대학원의 도내 유치 성공으로, 경기도의 미래 AI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AI 인재가 산업전반의 혁신을 이끌도록 전략적 AI 고급인력 육성을 통해 경기도를 명실상부 국내 AI 연구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AI대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관·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 및 고도의 학술 연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 석·박사급 인재를 육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1월 공모를 통해 신청한 12개 대학 가운데 성균관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려대학교 등 3곳이 최종 선정됐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3-15 12:34:42
성대는 인문캠이 서울, 자과캠이 경기도 수원인 복수캠퍼스체제.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 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됨. 최고 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 원)이 승계하였습니다.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