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分道추진협의체 구성 제안
경기북부 分道추진협의체 구성 제안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4.21 20:5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통일자치도 당위성 설파
도에 정식 제안·논의 계획
경기도 분도를 위해 정·관·산·학이 참여하는 추진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도와 도의회는 지난 19일 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경기북부 분도 바람직한가’를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서 주제발표에 나선 허훈 대진대 공공인재대학장은 경기북부 발전 방향으로 평화통일특별자치도 설치를 통한 분도론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통일 후 남북의 연결핀 역할과 통합경제의 산업거점, 대률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도의회 최경자(더불어민주당·의정부1) 의원은 경기북부를 평화통일자치도로 만들기 위해선 정·관·산·학이 참여하는 추진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며 이같은 주장에 힘을 실었다.

최근 남북관계의 발전 등을 고려했을때 경기북부지역은 남북통일의 전초 기지의 역할을 할 중요한 위치라는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 의원은 “오래 전부터 분도에 대한 논의는 있었지만 지속적이지 않았고, 각종 선거시 정치권을 중심으로 전개됐다”며 “향후에는 정치권뿐만 아니라 사회 각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분도운동이 전개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실질적인 분도 논의에 대한 여건은 충분히 마련됐다. 경기 북부지역 발전뿐만 아니라 남부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도 분도는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 의원은 경기북도를 평화통일자치도로 만들기 위한 추진협의체 구성을 도에 정식으로 제안,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