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양여객 파업 하루만에 협상 타결…내일부터 운행 재개
수원 남양여객 파업 하루만에 협상 타결…내일부터 운행 재개
  • 김용각 기자
  • 승인 2019.05.23 20:1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파업에 들어갔던 남양여객 노조가 사측과 임금교섭에 합의해 파업을 철회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에 따르면 남양여객 노조(이하 노조)는 이날 오후 4시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서 열린 임금교섭 회의에서 현행 8천350원인 시급을 8천500원으로 인상하는 사측의 제시안을 수용했다.

또 사측은 노조가 제시한 교통사고 절감에 따른 이익금 배분안, 무사고수당 인상 등을 수용하면서 임금교섭이 마무리됐다.

이로써 노조는 파업을 철회하고 24일 첫차부터 운행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노조 관계자는 "운행 중단 첫날에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임금교섭을 끝내고 파업을 철회했다"며 "시민들께 불편을 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남양여객 노사는 지난 22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중재로 열린 최종 조정회의에서 임금 인상을 둘러싼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전면파업을 결정했다.

남양여객은 수원 연무동과 반월 산업단지를 오가는 11번 버스, 마찬가지로 연무동과 화성 비봉면을 오가는 50-2번 버스 등 8개 노선 78대의 버스를 운행하는 중소 버스업체다.

근로자 수는 140명으로,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제 도입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 달 임단협에 들어갈 300인 이상 사업장들과는 별도로 임금협상이 진행됐다.

/김용각기자 k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