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생명 구한 ‘경기도 체납관리단’ 활약
시민 생명 구한 ‘경기도 체납관리단’ 활약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5.26 20:3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김낙현·이복현·윤영찬 씨
의식 잃은 시민 심폐소생술로 구해
의왕 김은화·차성진·이금숙 씨
고독사 현장 발견 사연 알려져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심폐소생술로 쓰러진 시민의 생명을 구하고, 고독사 현장을 발견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부천시 체납관리단 김낙현(60세)·이복현(54세)·윤영찬(24세) 씨는 지난 16일 점심을 먹기 위해 부천역 주변을 지나가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A(70)씨를 발견, 지나가던 행인 B씨(여·20대)와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김 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사이 이복현 씨는 소방서에 신고, 10분 만에 구급차가 도착해 인근병원에 이송했다.

A씨는 병원 도착 직전에 의식이 돌아왔다.

부천소방서 119구급대 강문희 소방사는 “구급차 도착 전에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 귀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현장상황을 전했다.

김낙현 씨는 “지난 3월에 부천시 보건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는데 실제 상황에서 쓰이게 될 줄은 상상조차 못했다. 생명을 살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지난 3월 16일 시 체납관리단 3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의왕시 체납관리단 김은화(44세)·차성진(56세)·이금숙(61세) 씨는 지방세 17만5 천원을 체납한 김모(59)씨를 만나기 위해 지난 3월 29일과 5월 22일 두 차례 의왕시 내손동 소재 다가구주택을 방문했다.

이들은 두 번째 방문 당시 집안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자 경찰서와 소방서에 신고했다.

김 씨는 숨지고 나서 상당 기간 발견되지 않아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밖에도 시흥시는 체납관리단을 활용해 독거노인과 치매노인 약 300명을 대상으로 말벗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주민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의환 도 조세정의과장은 “소액체납자 실태조사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조세정의 실현이라는 원래 목적 외에도 현장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도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출범한 도 체납관리단은 4월말까지 체납자 28만8천404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고 이 가운데 형편이 어려운 362명을 복지사업과 연결해 78명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이 기간 동안 7만304명이 체납액 123억원을 자진납부 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