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터치아웃’, VAR 최다 요청
프로배구 ‘터치아웃’, VAR 최다 요청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6.06 19:46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2019 시즌 46% 달해
2018~2019시즌 프로배구에서 진행된 비디오판독(VAR)에서 터치아웃 판정에 대한 요청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배구연맹(KOVO)이 집계한 VAR 통계에 따르면 2018~2019시즌 남녀 13개 구단이 요청한 총 803건의 비디오판독 항목 중 터치아웃은 372건으로 전체의 46%에 달했다.

터치아웃에 이어 인아웃(25%)과 네트터치(13%), 수비성공실패(6%) 순으로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이 4가지 항목을 합한 비중은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이밖에 포히트(5%)와 라인오버(4%), 후위자 반칙(0.6%), 리베로 반칙(0.1%) 등이었다.

배구연맹은 4∼5일 개최한 통합 워크숍에서 다가오는 2019~2020시즌에는 비디오판독 요청 항목에 투액션에 의한 더블컨택을 포함하기로 했다.

다만 오버네트는 현행 중계 기술로는 판독이 어려운 기술적인 한계로 추가 항목에 넣지 않았다.

다음 시즌 비디오판독 횟수는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세트당 한 차례로 유지된다.

다만 한 차례 판독이 심판의 오심으로 확인된 경우와 ‘판독 불가’로 나온 경우는 추가 판독을 요청할 수 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