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 일반분양 전환
송도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 일반분양 전환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8.27 20:03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73가구 중 7가구만 임대
인천도시公, 금융비용 등 손실
이르면 연말 분양공고 예정
그동안 ‘애물단지’였던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내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이 올해 말 일반에 분양될 전망이다.

27일 인천도시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해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되면서 장기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한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를 일반에 분양할 수 있게 됐다.

개정 법률은 임대 공고 후 1년 이상 임대되지 않은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에 대해 개발사업 시행자가 분양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법은 공포 후 6개월 뒤 시행돼 지난해 10월 임대 공고를 한 송도국제도시 내 2개 단지 외국인 전용 임대아파트는 올해 10월 말 이후 일반 분양분으로 나올 수 있다.

인천도시공사는 경제자유구역 내 외국인 주거 안정을 위해 송도국제도시 내 에듀포레푸르지오단지 1천406가구 중 119가구, 베르디움더퍼스트단지 1천834가구 중 154가구 등 총 273가구의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을 보유 중이다.

이 가운데 현재 외국인이 임대한 주택은 7가구(2.6%)에 불과하다.

전용 105∼113㎡의 임대아파트 면적과 월 110만∼130만원의 임대료가 1∼2인 가구가 많은 송도 거주 외국인들에게 부담스러운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처럼 임대아파트가 주인을 찾지 못하면서 공사는 금융비용과 관리비 등으로 매년 큰 손실을 보고 있다.

공사는 이에 따라 올해 10월 말 이후 장기 미임대 물량에 대해 감정평가를 거쳐 이르면 연말에 일반 분양공고를 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10월 이후 구체적인 분양 일정은 아직 정하지 않았지만 분양가는 시세보다 10%가량 낮게 공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송도국제도시에는 올해 7월 말 기준 3천414명의 외국인이 살고 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