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조국 반대 촛불집회… 보수통합 외칠 때 아니다”
손학규 “조국 반대 촛불집회… 보수통합 외칠 때 아니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16 20:2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정당과 연대 반대 밝혀
퇴진운동, 한국당과 차별화
문 대통령 임명철회 거듭 촉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지금은 ‘조국 반대’를 기회로 보수통합을 외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바른미래당은 다른 정당과 연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국 반대가 정치 운동으로 퇴색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또 하나의 진영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가 조국 반대를 고리로 한 보수연대에 명시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자유한국당과 차별화된 방식으로 조국 장관 퇴진운동을 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또 “바른미래당은 정의, 사회, 공정한 법 집행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받들어 조 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광화문 토요일 촛불집회를 계속 이끌어 갈 것”이라며 “갈등과 분열이 아닌 통합과 안정을 바라는 분이라면 어느 분이라도 함께해 달라. 오셔서 자유롭게 발언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화문 토요일 촛불집회는 바른미래당만의 집회가 아니다. 조국을 반대하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촛불집회”라며 “바른미래당은 촛불의 주인은 시민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민심이 반영되는 단초를 제공하고 바닥을 깔아놓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태로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청년도, 시민단체도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 저희가 (촛불집회의) 주도권을 잡지 않고 학생과 시민에게 마이크를 넘기겠다”며 “이제 촛불은 횃불이 되고 거대한 들불로 번져 현 정권의 위선을 불태워 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 문제가 문재인 정권의 돌아올 수 없는 ‘루비콘강’이 될 것이다. 조국 이슈가 문재인 이슈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저는 문 대통령에게 조국이라는 꼬리를 자르라고 진작부터 권했던 것이다. 사태를 수습할 가장 빠른 길은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하는 길뿐”이라고 주장했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