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뺀 하위 20% 선정… 與의원들 “나 지금 떨고 있니?”
불출마 뺀 하위 20% 선정… 與의원들 “나 지금 떨고 있니?”
  • 연합뉴스
  • 승인 2019.11.03 20:0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의원 평가 본격 돌입
하위 20% 땐 공천 ‘데스노트’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실시하는 현역 국회의원 최종평가에서 ‘하위 20%’ 계산 때 전체 모수에서 총선 불출마자를 빼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출마하려는 의원들 입장에서는 ‘컷오프’(공천 배제) 가능성이 큰 하위 20%에 포함될 확률이 보다 높아진 것으로 4일 본격 시작되는 의원평가를 둘러싼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하위 20%에 속하면 공천 심사·경선에서 20% 감산 페널티를 받는 데다 명단까지 공개되면 사실상 ‘데스노트’에 오르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의원평가에서 하위 20%를 계산할 때 불출마자를 제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출마자들만 놓고 하위 20%를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불출마자를 빼고 하위 20%를 가리면 하위 20%와 불출마자를 더한 규모는 전체 의원 중 20%보다 더 커지게 된다.

민주당 전체 의원(128명)의 20%는 25명이다. 여기에 불출마자가 10명이라고 가정, 모수에서 이들을 빼고 계산한 하위 20%는 23명이다.

그러면 하위 20%와 불출마자는 총 33명으로 전체 의원의 25.6%에 해당한다. 즉, 민주당 현역 의원 4명 가운데 1명은 하위 20%에 포함되거나 불출마자인 셈이다.

현재 당에서는 내년 총선에 불출마할 의원들을 대상으로 ‘불출마 의향서’를 제출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해찬 대표도 ‘불출마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이해식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현재 당 안팎에서 불출마 의사를 밝혔거나 불출마할 것으로 관측되는 의원은 9명 정도지만 불출마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이 큰 만큼 하위 ‘20%+불출마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한편, 민주당은 5∼14일 다면평가, 18∼28일 자료 제출·등록 및 검증·보완 작업 등을 거쳐 다음달 초 자동응답시스템(ARS)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같은 달 23일 평가를 완료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