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이상 노후 공동주택 보수비용 지원
15년 이상 노후 공동주택 보수비용 지원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2.13 20:21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억4800만원… 전년비 70% ↑
경기도는 ‘2020년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보수비용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준공 후 15년 이상 된 소규모 공동주택의 옥상 방수, 도장, 도로 보수 등 낡은 시설물을 개선해주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노후 공동주택 210곳에 27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전년대비 70% 이상 증가한 46억4천800만원을 지원한다. 대상은 준공된 지 15년 이상 경과된 150가구 미만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와 30가구 미만의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등이다.

주택별 지원금액은 아파트의 경우 사업비 5천만원 기준으로 단지 당 4천만원까지, 다세대·연립주택은 사업비 2천만원 기준 동당 1천600만원이 지원된다.

신청 시기 및 신청방법은 이달 중순 공동주택 소재지 시·군청 홈페이지 공고 또는 담당부서에 확인하면 된다.

아울러 노후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대상 단지는 희망 시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의 기술자문과 설계도서(약식도면, 내역서, 설명서 등) 지원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신욱호 도 공동주택과장은 “관리주체가 없고 상대적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소규모 공동주택에 최대한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노후화된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사고 위험을 해소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예산확보 등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