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가 되었으면 해’… 문체부, 캐럴 활성화 캠페인 추진

2021.11.30 17:43:44

 

문화체육관광부는 다음 달 1일부터 25일까지 캐럴 활성화 캠페인 ‘12월엔, 캐럴이 위로가 되었으면 해’를 추진한다.

 

캠페인은 캐럴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고, 연말 따뜻한 사회 분위기를 만들자는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의 제안에서 시작됐다.

 

문체부는 종교계, 지상파 라디오방송사, 음악 서비스 사업자와 함께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 참여 기관들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찾는 커피전문점, 일반음식점, 대형마트 등에서 캐럴을 가급적 많이 재생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저작권료 납부 문제로 매장에서 캐럴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감안해, ‘매장음악공연권료 불편신고센터’를 통한 저작권료 안내를 강화한다. 대표적으로 50㎡(약 15평) 미만 매장은 업종과 관계없이 저작권료 미징수 대상이며, 50㎡ 이상 매장이더라도 일반음식점, 화장품매장, 전통시장 등은 미징수 대상에 포함된다.

 

한국방송·문화방송·에스비에스 등 지상파 라디오방송사는 주요 프로그램에 캐럴 관련 기획코너를 신설하고, 보이는 라디오 자막 등을 통해 캐럴과 캠페인 광고를 송출한다.

 

멜론·바이브·벅스뮤직·지니뮤직·플로 등 음악서비스 사업자들은 캐럴 홍보 행사로 이용자와 일반인에게 이용권(30일권) 총 3만 장을 제공한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각 음악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문체부 디지털소통팀은 캠페인 기간동안 ‘공유마당’의 캐럴 음원들을 문체부 SNS에 소개한다. 또 저작권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캐럴 음원 22곡을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 경기신문 = 정경아 수습기자 ]

정경아 수습기자 kyunga1013@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