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사전투표 독려…"사전투표가 민주당 독주 막을 수 있어"

2022.05.25 12:03:24 3면

尹 정부 앞세워 지지 호소…"GTX, 1기신도시 등 김은혜가 하면 윤석열이 한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더 많은 사전투표로 자신이 경기지사로 당선돼야 다수당인 민주당의 독주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민주당의 약속을 믿지 않는다. 선거 때마다 변하겠다고 외치면서도, 절대 변하지 않았다”고 민주당을 거세게 비판하며 지지자들에게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김 후보는 “여전히 거대정당의 힘만 믿고 검수완박 같은 악법을 통과시켰다”며 “여성을 위하는 정당이라면서 정작 내부는 성범죄로 들끓고 있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존재하지도 않은 민영화를 들먹이며 거짓 선동을 멈추지 않는다. 잘못된 정책으로 부동산을 폭등시켜놓고, 반성은커녕 책임지는 사람 하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민주당은 구태정치, 무능 정치를 몸소 실천하면서, 입으로만 변화를 외치고, 하나 마나 한 사과를 하고 있다”며 “어느 누가 그 약속과 사과를 믿겠느냐”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또 윤석열 정부를 앞세워 GTX, 1기신도시 공약 이행을 거듭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윤석열 정부는 약속을 지키는 정부다.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는 약속을 지켰다”며 “원희룡 장관은 GTX 조기 착공과 연장을, 국토부의 첫 번째 역점과제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발전에 추진력을 불어 넣겠다. GTX연장, 1기 신도시 특별법 등에서 보듯이 김은혜가 하면 윤석열 정부도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선거가 불과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며 “경기도가 기회를 잡느냐, 놓치느냐는 결국 투표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

허수빈 기자 hsb5848@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