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에 곽영균씨 선임
대표이사에 곽영균씨 선임
  • 표명구기자
  • 승인 2004.03.18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가 18일 오전 10시 대전 본사에서 제1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민영화 2기 체제를 공식 출범시켰다.
이날 KT&G 정기주총은 2002년 12월 민영화 이후 2번째 열린 것으로 재무제표, 정관 변경, 사장 및 이사 선임 등의 제출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 자리에서 KT&G는 대표이사 사장으로 곽영균(53) 현 마케팅본부장(전무이사)을 선임했고, 상임이사에는 이광열(47) 해외사업본부장, 민영진(45) 남서울본부장을 각각 선임했다.
또 임기가 만료된 5명의 사외이사 중 3명을 신규로 선임했는데, 새로 선임된 사외이사는 이경재(65세. 한국금융연구원 초빙연구위원), 차선각(61세.한국YMCA 전국연맹 이사 및 고려대부속 안산병원 목사), 김병균(57. 대한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이상 3명이다.
이와 함께 감사위원회 위원이 전원 임기만료 됨에 따라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에 김진현(68. 한국무역협회 객원연구원), 이만우(49세.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소순무(52세.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김병균(상동), 이경재(상동)를 각각 선임했다.
이로써 KT&G는 신임 곽영균 사장을 포함한 3명의 상임이사와 10명의 사외이사로 새로운 이사회를 구성, 민영화 2기 체제를 공식 출범시켰다.
주총 후 열린 취임식에서 곽영균 신임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유구한 역사와 저력을 가진 KT&G의 CEO로서 영광스러우며, 내부에서 3대에 걸쳐 CEO가 탄생하는 전통을 이어받았다는데 자부심을 느낀다"며 "전임 사장들께서 이룩해 놓은 훌륭한 업적을 지속적으로 이어가야 하는데 부담도 느끼지만, 개인적으로 체득한 경영 노하우와 능력을 최대한 살려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곽 사장은 또 "앞으로 펼쳐나갈 3가지 경영기본원칙으로 ‘신뢰와 화합의 경영’,‘계층간.부서간 벽이 없는 경영’, '자율과 책임원칙의 정착'을 제시한다"며 앞으로의 경영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