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꺼져있을 땐 갤러리의 예술품 삼성, 더 프레임 TV 국내 출시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9일  21:02:40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삼성전자는 19일 액자 같은 디자인으로 실내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국내에 출시했다.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있을 때도 그림과 사진 등 예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아트 모드’와 벽에 걸린 그림이나 액자를 연상시키는 ‘프레임 디자인’이 특징으로,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더 프레임은 아트 모드에서 구본창과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예술가 작품 100개를 보여준다.

개인이 소장한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우거나 다른 작품 등 콘텐츠를 추가로 구매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 미술품 유통업체 오픈갤러리와의 제휴를 통해 최승윤, 우상호 등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로 구성했다.

아트 모드는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해 실제 그림과 같은 이미지를 연출하며 동작 감지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TV를 꺼 전력 소비를 줄인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승희 상무는 “기술은 개인적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취향·열망 등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하며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ls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