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포커스인수원
포커스인수원
염태영 수원시장 ‘시민밀착형 현장 행정’ 행보 나선다이달부터 시정 주요현안 현장 방문
“공사장 토사 유출 없도록 관리 철저”
침수된 공사장 주변 등 진동 현황 점검
유진상 기자  |  yj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2일  20:41:49   전자신문  1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원시민의 정부’를 추진하고 있는 염태영 수원시장이 ‘현장 행정’ 강화를 위해 7월부터 시정 주요 현안 현장을 직접 방문해 민원을 듣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시민 밀착형 현장 행정’을 펼친다.

염 시장은 첫 현장 행정으로 지난달 26일 집중호우로 침수됐던 ‘광교의상교 지하차도’를 12일 방문했다.

광교의상교 지하차도와 지하차도 침수 원인이 된 영동고속도로부체도로(附替道路) 등을 방문한 염 시장은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순찰해야 한다”면서 “준설로 인한 공사장 토사가 유출되지 않도록 현장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염 시장은 주요 사업현장, 대규모 공사현장, 민생현장 등을 매달 1~2회 방문할 계획이다. 인터넷, SNS 등을 통해 건의된 민원 현장은 수시로 방문해 시민 불편사항을 점검하고, 민원인과 직접 소통하며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염 시장은 이날 현장 행정에 앞서 ‘수원외곽순환(북부)도로’ 민간투자사업 현장(영통구 이의동)을 방문해 공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민원을 들었다.

‘수원외곽순환(북부)도로’는 장안구 이목동과 영통구 이의동을 연결하는 총연장 7.7㎞, 왕복 4차로 도로다.

지난해 12월 착공했고, 2020년 전 구간 개통을 목표로 한다.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의 광역교통개선대책·민간자본투자 승인으로 이뤄지는 공사다.

염 시장은 최근 내린 비로 인해 침수됐던 공사장 주변 지하차도 배수시설과 터널 공사 발파로 인한 소음·진동 발생 현황 등을 점검했다. 또 사업 구간 토지 보상 관련 민원을 꼼꼼히 확인하고, 민원인을 만나 이야기에 귀 기울였다.

염 시장은 “수원외곽순환(북부)도로가 개통되면 도심을 통과하는 국도 1호선·43호선 광교신도시 차량 흐름이 원활해질 것”이라며 “또 주변 도시로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이어 “공사 중 불가피하게 발생할 수밖에 없는 민원에 대해서는 ‘시민이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염 시장은 이날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재난·재해에 취약한 대규모 공사현장, 경제활성화 위한 일자리 사업 현장, 시민 불편 민원 지역 등 민생안정을 위한 현장 방문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유진상기자 yjs@<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