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서비스업 부진… 고용절벽에 갇힌 한국경제작년 1∼3분기 고용 탄성치 2011∼16년 평균 밑돌아
국내경제 성장에도 그만큼 취업자 증가인원 못따라가
사드보복 따른 외국관광객 감소 가계소득 정체 ‘원인’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2월 08일  19:49:45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은, ‘최근 고용여건 점검’

경기가 나아지는데도 최근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은 예년만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내수 부진에 따라 서비스업 성장이 더딘 점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한국은행은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실린 ‘최근 고용여건 점검’에서 “작년 1∼3분기 고용탄성치는 10만8천명으로 2011∼2016년 평균을 밑돌았다”고 밝혔다.

고용탄성치는 경제가 1% 성장할 때 고용이 얼마나 늘어나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2012년 19만명, 2014년 16만명, 2015년 12만1천명에서 뚝 떨어졌다.

고용탄성치의 하락은 경제가 성장해도 취업자가 그만큼 증가하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한은은 고용 탄성치가 높은 서비스업의 성장이 부진을 이유로 들었다.

2011∼2017년 3분기 고용탄성치를 보면 서비스업은 12만5천명으로, 제조업(2만3천명), 건설업(8천명)보다 높지만 작년 1∼3분기 도소매·음식숙박업 생산은 1년 전보다 0.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이 줄었고 가계소득이 정체한 점이 서비스업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다.

가계의 전년 동기 대비 실질소득 증가율은 2014년 2.1% 이후 2015년 0.9%, 2016년 -0.4%로 쭉 우하향했다.

지난해 1∼3분기는 1년 전 같은 기간과 견줘 가계 실질소득이 0.8% 줄었다.

인쇄, 가죽제품, 의복 등 노동집약적인 일부 제조업종의 성장이 더딘 점도 고용 없는 성장의 배경이 됐다.

작년 1∼11월 의복, 인쇄, 가죽제품 산업생산은 1년 전과 견줘 마이너스 성장했다.

청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좀처럼 생기지 않는 점도 고용 회복을 늦추는 요인으로 꼽힌다.

사회초년생인 20대 후반 인구는 늘어나고, 이들은 고용 안정성을 추구하는 반면 유연하게 인력을 운용하려는 기업의 미스매치 현상이 지속하며 청년 실업률은 10% 안팎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추세다.

여기에 2016년 하반기 이후 구조조정 이직자, 베이비붐 세대 은퇴자 등이 대거 영세 자영업자로 전환, 자영업이 포화 상태를 맞으며 추가 채용 여력이 줄어든 점도 고용 없는 성장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외국인 관광객 증가, 정부의 가계소득 확충 정책에 따라 서비스업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며 “취업자 수는 보건복지·공공행정을 중심으로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ls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