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시흥시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 시행개업 전 반드시 市 방문 상담
불법광고물 정비 상담도 병행
김원규 기자  |  kwk@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2월 13일  20:20:58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시흥시는 오는 3월부터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음식점, 주점, 부동산 등을 개업하려는 업주들은 반드시 시 광고물팀을 먼저 방문해야만 인허가 절차를 밟을 수 있다.

간판 등 옥외광고물 설치는 사전허가 대상임에도 2017년 기준 시 전체광고물 4만2천879건 중 4천784건(11.1%)만 사전허가 절차를 밟았다.

대다수의 광고주들이 위치, 규격 등 옥외광고물 관련법규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불법광고물을 설치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에 시는 다음 달부터 간판설치가 필요한 업종을 개업하기 전 사업주가 옥외광고물팀(☎031-310-2531~3)를 반드시 경유하도록 제도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실제 식당을 개업하려는 업주는 위생과에 신고하기 전 반드시 ‘광고물팀’에 간판허가신고절차와 표시방법, 수량 등에 대한 안내를 받아야 한다.

대상은 신규 건축허가, 일반음식점, 이미용업, 숙박업, 단란 유흥주점, 자동차 정비사업, 부동산중개업, 어린이집, 유치원, 주유소, 가스충전소, 통신판매업, 축산물판매업, 동물병원, 직업소개소, 대부업, 체육시설업, 노래연습장, 게임 및 관광편의시설업, 인쇄 및 출판등록, 병원, 약국, 안경점, 의료기기판매 등이다.

시 관계자는 “사전경유제 상담창구를 운영해 혼란을 방지하고 불법광고물 정비 상담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시흥=김원규기자 kwk@<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