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모두 발언에서 성공적인 회담 강조
남북 정상, 모두 발언에서 성공적인 회담 강조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8.04.27 15:00
  • 댓글 0
  • 전자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오전 남측 평화의집에서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성공적인 회담이 되길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남북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평화와 번영, 북남관계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는 그런 순간에서, 출발선에서 신호탄을 쏜다는 그런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현안 문제와 관심사에 대해 툭 터놓고 얘기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며 “원점으로 돌아가고 이행하지 못하는 결과보다는 미래를 보며 지향성 있게 손잡고 걸어가는 계기가 되자”고 밝혔다.

그는 “정말 수시로 만나서 걸리는 문제를 풀어나가고 마음 합치고 의지 모아서 그런 의지를 갖고 나가면 우리가 잃어버린 11년이 아깝지 않게 우리가 좋게 나가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자리에서 평화번영, 북남관계의 새로운 역사가 쓰이는 그런 순간에 이런 출발점에 서서 신호탄을 쏜다는 그런 맘을 가지고 여기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정말 진지하게 솔직하게 이런 마음가짐으로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좋은 이야기를 하고 또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는 걸 문 대통령 앞에도 말씀드리고 기자 여러분에게도 말씀드린다”고 다짐했다.

그는 만찬에 내놓을 옥류관 냉면과 관련해 “오기 전에 보니까 오늘 저녁 만찬 음식 갖고 많이 얘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대통령께서 편한 맘으로 좀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회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우리 세계의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마주 앉아 이같이 제안하고 “오늘 하루 종일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는 만큼 그동안10년간 못다 한 이야기를 충분히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오늘 우리 만남을 축하하듯이 날씨도 아주 화창하다. 이 한반도의 봄을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전 세계의 눈과 귀가 여기 판문점에 쏠려 있고, 우리 남북의 국민들, 해외 동포들이 거는 기대도 아주 크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만큼 우리 두 사람의 어깨가 무겁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순간 이 판문점은 중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 또 전 세계의 기대가 큰데, 오늘의 이 상황을 만들어낸 우리 김 위원장의 용단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