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추석명절 시민편의 지원
광주시, 추석명절 시민편의 지원
  • 박광만 기자
  • 승인 2018.09.13 20:32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상가밀집지역 도로
26일까지 주·정차 단속 유예
광주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와 시민 편의를 도모키 위해 관내 전통시장과 주변 상가 밀집지역 도로에 대해 한시적으로 주·정차 단속을 완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현재 무인 주정차 단속 CCTV가 운영 중인 감초당약국∼탄탄병원, 중앙빌딩∼시장3거리, 역동산림조합∼경안시장 등 경안시장 일원과 곤지암파출소∼곤지암우체국 등 곤지암시장 일원에 대한 불법 주·정차 단속을 이날부터 오는 26일까지 14일 동안 유예한다.

또한, 시 관내 주·정차 금지구역 전체 181개소는 추석연휴 기간인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단속을 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횡단보도나 인도 위 주차, 소방시설 주변 주차, 2열 주차, 대각선 주차 등 주·정차 질서 문란행위에 대해서는 주·정차 계도를 실시할 예정이며, 불법 주·정차로 정체되는 구간은 즉시 CCTV가 탑재된 이동식 단속차량을 투입해 원활한 차량통행이 될 수 있도록 교통지도를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한시적 주·정차 허용으로 주차공간이 부족한 전통시장과 주변 상가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시장 이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석명절 기간 동안 전통시장 상인 및 이용자들이 자발적인 주차질서 확립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박광만기자 km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