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방북 가시화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북 가시화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8.11.18 20:24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영 부지사, 北대표단 道 방문 합의 내용 발표
李 “육로로 평양 방문”… 리종혁 “일찍 오시라”
전국 지자체 최초 남북 교류 협력사업 급물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북이 조만간 가시화할 전망이다. 방문이 성사되면 도와 북측대표단이 추진해온 ‘옥류관’ 유치를 비롯한 남북교류 협력사업이 더욱 활기를 띄게 된다. ▶▶관련기사 2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지난 16일 ‘아시아태평양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직후 고양 엠블호텔에서 기자단 백브리핑을 통해 “이재명 지사의 방북 초청과 관련, 여러 차례 북측에서 초청의사를 밝혔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육로로 평양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리종혁 부위원장은 ‘그렇게 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겠느냐, 다른 경로로 좀 더 일찍 오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여담을 할 정도로 적극적인 방북 초청 의사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의 방북 시기에 대해선 “구체적인 일을 가지고 가면 좋을 것 같아 시기를 특정하지 않았다”고 이 부지사는 전했다.

그러면서 “기존에 발표했었던 북측과의 합의를 차질 없이 준비해나가기 위해 애썼다”며 “다만, 유엔의 제재 국면 하에서 가능한 농업, 산림, 보건의료, 체육, 관광분야 등에 대한 협력사업들을 본격적으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부지사는 지난달 25일 2차 북측 방문에 대한 성과를 설명하면서 ▲옥류관 유치 ▲농림복합형 농장시범 공동 운영 ▲문화·스포츠교류 활성화 ▲임진강 유역 남북 공동관리 ▲남북 전통음식 교류대전 개최 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국 최초로 지방자치단체와 북측 간 본격적인 교류협력이 이뤄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선 참가자 일동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의 진상규명과 유골 봉환 등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함께 대응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발표문에는 ▲강제동원에 대한 전쟁 범죄규정 및 규탄 ▲일제가 강요한 인적, 물적, 정신적 수탈에 대한 진상조사와 실태 고발을 위한 협력 ▲강제동원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비, 조형물 등 평화공원 조성 ▲희생자 유해 발굴 유골 봉환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재단 설립 ▲국제대회 및 토론회, 전시회 방문 등 교류 협력사업 진행 등의 내용이 담겼다.

대회에는 국내관계자 및 북측대표단 5명을 포함해 일본, 중국, 필리핀, 몽골, 카자흐스탄,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호주 등 해외 9개국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