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오희옥 애국지사 위문해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오희옥 애국지사 위문해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3.13 20:4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안혜영(더불어민주당·수원11) 부의장은 12일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오희옥(93) 애국지사를 위문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안 부의장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고 북경, 천진 등을 옮겨 다니며 항일독립운동을 펼친 오희옥 애국지사님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노고가 없었다면 지금 우리도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며 “여성독립운동가의 삶과 기록이 재조명 되는 이때, 오 애국지사님을 만나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대한여자애국단, 여성구제단 등 이름조차 알려지지 않은 대륙의 여성독립투사들의 활동과 발자취를 찾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뇌졸중으로 중앙보훈병원에 입원해 있는 오희옥 애국지사는 1939년 중국 류저우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에 입대해 대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문화활동, 일본군 정보 수집, 일본군 내 한국인 사병을 탈출 등의 역할을 맡았다.

청년공작대가 1941년 1월 1일 한국광복군 제5지대로 편입되면서 오 애국지사도 광복군의 일원이 됐다. 이어 1944년 한국독립당의 당원으로 참여해 독립운동에 힘썼다.

정부는 자주독립에 힘써온 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