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들과 모의고사… 벤투호의 보석찾기
강호들과 모의고사… 벤투호의 보석찾기
  • 연합뉴스
  • 승인 2019.06.05 20:4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준비
월드스타 ‘캡틴’ 손흥민도 호출
이정협·김보경 공격라인 경쟁
부상 변수 고려해 멀티능력 점검
내일 호주·11일 이란과 평가전

2022년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차 예선을 준비하는 벤투호가 6월 A매치 2연전을 통해 본격적인 ‘옥석 가리기’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호주와 먼저 맞붙고,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두 번째 대결에 나선다.

6월 A매치 2연전은 9월 5일 시작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을 준비하는 벤투호의 마지막 평가전이다.

벤투 감독은 6월 A매치 2연전을 대비해 최정예 멤버 25명을 뽑아 3일부터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훈련에 나섰다.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까지 치른 ‘캡틴’ 손흥민(토트넘)까지 불러들인 벤투 감독은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 나설 옥석 가리기에 집중한다는 각오다.

A매치 상대도 쉽지 않다. 7일 맞붙는 호주는 FIFA 랭킹 41위이고, 11일 대결하는 이란은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21위다.

더불어 FIFA 랭킹 37위인 한국은 호주, 이란과 역대 전적에서 모두 밀린다.

호주와는 7승 11무 9패, 이란과는 9승 8무 11패다.

호주와는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 이란과는 최근 5경기에서 1무 4패에 그치고 있다.

쉽지 않은 상대들인 만큼 벤투 감독은 월드컵 2차 예선에 대비해 최상의 전력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벤투 감독은 특히 이번 A매치 2연전에서 선수들의 멀티플레이 능력에 대한 점검도 펼칠 전망이다.

대표팀은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치르면서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곤욕을 치르면서 멀티플레이 능력의 중요성을 실감했다.

경기 중에 생길 수 있는 다양한 변수에 적응하려면 여러 포지션을 주포지션처럼 맡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는 게 벤투 감독의 지론이다.

손흥민은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물론 윙어와 공격형 미드필더를 볼 수 있고,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은 공격형 미드필더지만 섀도 스트라이커와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다. 나상호와 황희찬도 공격진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다.

벤투 감독은 더불어 K리그 무대에서 이번 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슈틸리케호 황태자’ 이정협(부산)에게 태극마크의 기회를 줬고, 중원 라인에도 목을 다친 권창훈(디종) 대신 ‘박지성 후계자’로 지목됐던 ‘베테랑’ 김보경(울산)을 소집하는 등 공격 라인에 경쟁체제를 줬다.

대표팀은 6일 파주NFC에서 오전 훈련을 마치고 부산으로 이동해 7일 호주와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