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성규 “여성 건설노동자 제도적 뒷받침 필요”
맹성규 “여성 건설노동자 제도적 뒷받침 필요”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5 20:1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성규(더불어민주당·인천 남동갑)은 성평등한 건설현장 조성을 위한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건설근로자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이 법안은 성평등한 건설현장 조성을 위해 성별이 구분된 편의시설(화장실, 탈의실 등) 설치와 5년마다 수립·시행하는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기본계획’에 성인지적인 근로환경 조성에 관한 사항을 추가하는 내용이다.

현행 건설근로자법은 건설노동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위해 5년마다 고용개선 기본계획의 수립 및 시행을 명시하고 있다. 공사예정금액이 1억원 이상인 건설 현장의 경우 화장실, 식당, 탈의실 등 고용노동부령으로 정한 편의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여성 건설노동자가 꾸준히 증가했음에도 건설 현장에서는 여전히 여성노동자를 위한 최소한의 편의시설 조차 마련되지 않은 경우가 있는 것이 현실이라는 게 맹 의원측 설명이다.

맹 의원은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건설업의 여성노동자 수가 지난 2014년 2만7895명에서 2016년 5만7583명으로 증가했다”며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산업에 여성 건설노동자들이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는 만큼, 성평등한 노동환경을 조성해 더 많은 여성들이 건설 산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