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100주년에 맞은 광복절… 애국 마켓팅 ‘봇물’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은 광복절… 애국 마켓팅 ‘봇물’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8.14 20:29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안마의자를 國産 보상판매
신발 편집숍에서는 독도 캠페인
속옷브랜드 매장에 태극기 달기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인한 일제 불매운동이 갈수록 뜨거워지는 가운데 광복절을 기념해 국내 브랜드가 내놓은 한정판 제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국내 브랜드 탑텐이 광복절을 앞두고 7월 초 출시한 ‘8·15 캠페인 티셔츠’는 최근까지 전체 기획물량 1만장 중 95% 이상이 판매됐고, 국산 문구 브랜드 모나미의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도 1·2차 예약판매분이 매진됐다. 사진은 14일 서울 중구 모나미컨셉스토어 DDP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나미의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연합뉴스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인한 일제 불매운동이 갈수록 뜨거워지는 가운데 광복절을 기념해 국내 브랜드가 내놓은 한정판 제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국내 브랜드 탑텐이 광복절을 앞두고 7월 초 출시한 ‘8·15 캠페인 티셔츠’는 최근까지 전체 기획물량 1만장 중 95% 이상이 판매됐고, 국산 문구 브랜드 모나미의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도 1·2차 예약판매분이 매진됐다. 사진은 14일 서울 중구 모나미컨셉스토어 DDP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모나미의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연합뉴스

 

국내 소비재 브랜드들이 광복 74주년을 맞아 애국심을 겨냥한 마케팅을 벌인다.

특히 올해는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배제 등 일본 수출규제에 직면한 만큼 광복절 의미를 다시 되새길 필요가 있다는 것이 업체들의 설명이다.

안마의자업체 바디프랜드는 일본 브랜드 안마의자를 쓰는 고객이 바디프랜드 제품을 렌털·구매할 경우 가격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8·15 보상 운동’ 이벤트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일본 안마의자 보상판매는 이달 31일까지로, 대상은 ‘람보르기니’, ‘파라오SⅡ COOL’, ‘파라오SⅡ’, ‘파라오Ⅱ COOL’, ‘파라오Ⅱ’, ‘팬텀Ⅱ’, ‘팰리스Ⅱ’ 등이다.

바디프랜드는 항일(抗日), 극일(克日), 승일(勝日)이라는 기치로 국산 브랜드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신발 편집숍 슈마커는 광복절을 맞아 30일 개점을 앞둔 서울 강남점에서 독도 발전을 위해 ‘8.15 기억해요, 행동해요, 알려줘요’ 기부 캠페인을 벌인다.

이번 캠페인은 15일 정오부터 오후 7시까지 열릴 예정으로, 희망자는 현장에서 제공된 메시지 카드에 독도 응원 메시지를 작성해 캠페인 보드에 붙이면 된다.

슈마커는 부착된 메시지 카드 개수에 해방을 맞은 해를 뜻하는 1945를 곱한 만큼의 금액을 독도 발전에 기부할 계획이다.

행사장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캠페인을 널리 알리고 광복절을 기념할 수 있도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언더웨어 브랜드 예스는 광복절을 맞이해 전국 매장에 태극기 달기를 한다.

예스는 광복절 전날인 14일부터 이틀간 전국 70여개 매장에 태극기를 달고, 매장 내·외부에 설치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태극기 영상을 띄운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