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8강 라운드 ‘휘슬’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8강 라운드 ‘휘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8.21 20:28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오늘 약체 대만과 경기

23일 1진 출전 태국과 맞대결
도쿄올림픽 출전 전초전 관심
한국에서 처음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22일부터 8강 라운드를 시작한다. 사진은 한국 선수들이 지난 19일 열린 A조 예선 2차전에서 홍콩을 꺾고 8강행을 확정한 뒤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연합뉴스
한국에서 처음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22일부터 8강 라운드를 시작한다. 사진은 한국 선수들이 지난 19일 열린 A조 예선 2차전에서 홍콩을 꺾고 8강행을 확정한 뒤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연합뉴스

 

국내에서 처음 열리고 있는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 대표팀이 8강 라운드를 시작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오는 2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대만과 8강 라운드 1차전을 갖는다.

A조 예선에서 이란과 홍콩을 손쉽게 제압하고 조 1위로 8강 결선 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은 A조 2위 이란, C조 1위 태국, 2위 대만과 8강 라운드 E조에 편성됐다.

13개국이 참가해 4개 조로 나눠 예선을 치른 이번 대회는 22일부터 8강 라운드를 진행한다.

B조와 D조에서 예선을 치른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인도네시아는 8강 라운드 F조에 묶였다.

E조와 F조 상위 2팀은 4강에 진출해 크로스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팀을 가린다.

한국은 예선에서 경기를 치른 이란과는 맞붙지 않고 22일 대만 전에 이어 23일에는 태국을 상대한다.

한국이 약체인 대만을 손쉽게 제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배구 팬들의 관심은 태국 전에 쏠린다.

아시아를 넘어 세계 정상권에 자리한 세계랭킹 2위 중국과 6위 일본은 이번 대회에 2진급 선수를 내보낸 반면 한국과 태국은 주요 선수가 포함된 라인업을 짰다.

이번 한국과 태국의 맞대결은 내년 1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의 전초전이기도 하다.

한국은 8강 라운드 진출에 성공하며 올림픽 대륙 예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아시아 대륙 예선에 걸린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은 단 한장이다. 개최국 일본은 자동 출전하고, 중국이 8월 세계예선에서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낸 터라 내년 1월 아시아 대륙 우승 경쟁은 사실상 한국과 태국의 2파전이다.

라바리니 감독은 “아시아선수권 태국전에서 수준 높은 경기를 펼치면, 내년 1월 맞대결에도 좋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번 대회에서 태국에 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한국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도 “태국은 좋은 팀이다. 당연히 어려운 경기를 할 것”이라며 “우리도 태국전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좋은 경기를 할 자신이 있다. 홈팬들께서 응원해주시면 더 힘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태국에는 김연경과 같은 확실한 공격수가 없지만 세계적인 세터 눗사라 톰콤을 중심으로 빠른 배구를 펼리며 노련한 센터 프레우미트 씽카오와 레프트 오누마 시티락의 존재도 부담스럽다.

한국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도 태국에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해 대회 2연패 달성에 실패한 만큼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설욕을 벼르고 있다./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