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계열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추석선물’
삼성 계열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추석선물’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9.03 20:24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자금 운용 도움 예정일보다 1∼2주 빨리 지급
자매마을 농·축·수산물 온·오프 직거래 장터도 운영
삼성은 각 계열사 임직원들이 추석 명절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할 때 자매마을 농축수산물을 구입하도록 해 농어촌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직거래장터도 운영한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은 각 계열사 임직원들이 추석 명절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할 때 자매마을 농축수산물을 구입하도록 해 농어촌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직거래장터도 운영한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계열 기업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1조4천억원 규모의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3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웰스토리 등 10개 계열사가 동참하며, 통상 예정일보다 1∼2주일 이상 앞당겨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해마다 설과 추석 연휴 등에 실시되고 있는, 협력사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 중 하나다.

삼성은 지난해 8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지원 방안’을 통해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총 4조원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으며, 지난해 초부터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협력사 인건비 인상분을 납품 단가에 반영해 지급하고 있다.

또 2010년부터 2조3천억원 규모의 협력사 지원 펀드를 조성하면서 1~3차 협력사까지 지원하고 있고,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삼성은 전국에 있는 각 계열사 임직원들이 명절에 필요한 물품을 준비할 때 자매마을의 농·축·수산물을 사도록 해 농어촌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도 운영한다.

이번 직거래 장터에는 삼성전자 등 19개 계열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며,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의 대상 업체 34곳이 참여한다.

삼성전자 수원·평택 사업장에서는 이날부터 이틀간 자매마을, 농업진흥청 협력마을 등의 농민들과 함께 도라지와 한우, 한과, 배 등을 판매한다.

기흥·화성 사업장에서도 5일까지 300여종의 농축산품을 팔고, 유·아동 도서 특가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지난달 26∼30일 건설, 상사, 리조트 등 부문별로 직거래 장터와 온라인 장터를 운영했고, 삼성SDI는 5∼6일 기흥, 수원, 울산, 천안, 구미, 청주 등 6개 사업장에서 추석 직거래 장터를 연다.

회사 관계자는 “1995년 농어촌 60개 마을과 자매결연을 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총 500여개 마을과 자매결연을 통해 일손 돕기, 농촌체험, 직거래장터 운영 등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