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불합리 행정 개선 시정개혁위 출범
용인시 불합리 행정 개선 시정개혁위 출범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1.28 20:49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대표·전문가 등 35명 구성
2022년 6월까지 5개 분과 활동
용인시는 28일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을 위해 기관사회단체장·지역대표·전문가·공직자 등 35명으로 구성된 시정개혁위원회를 출범했다.

시정추진 과정에 민주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민 중심의 시정을 구현하기 위해서다.

위원회는 백군기 시장을 위원장으로 시민 전문가, 실·국장 등 공직자, 기관사회단체장, 지역대표 등 3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오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자치행정, 문화복지, 경제환경, 도시주택, 건설교통 등 5개 분과로 나눠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과 주요 시정 추진 방향에 관한 권고, 건의 및 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백군기 시장은 “시민들의 삶의 질이 한 단계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시정개혁위원회가 변화와 개혁의 주춧돌이 돼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시정개혁위원회는 위촉장 전달식에 각 부문별 분과위원회를 구성, 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앞으로의 활동 주제와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