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월 딸, 초5에 성폭행 당해” 靑 국민청원
“25개월 딸, 초5에 성폭행 당해” 靑 국민청원
  • 박건 기자
  • 승인 2020.03.22 19:34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부모 처벌해달라” 호소
하루만에 20만명이상 동의
경찰, 청원자 파악 내사 나서
평택시에 거주하는 두 딸의 엄마라고 밝힌 네티즌이 작성한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지난 20일 올린 국민청원에서 “25개월 어린 아기가 초등학교 5학년 아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좋게 해결을 보려 이야기 하려 했는데 너무 억울하고 혼자 감당하기 힘들다고”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 같은 아파트에 살며 교류하던 이웃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지난 17일 집에 놀러 와 딸과 놀아주다가 우리 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며 “다음날 딸의 기저귀를 갈아주려고 보니 딸의 음부가 부어있고 아프다고 말했다”고 글을 썼다.

또 “딸이 ‘오빠가 때찌했어’라고 말해 병원에 데려갔더니 상처가 생겨 추후 정밀검사를 받아보자는 소견을 받았다”며 “전날 자기 전 이 학생의 휴대전화에서 성적인 문구의 문자 알람이 와 있는 것도 봤다”고 덧붙였다.

특히 청원인은 이 학생 부모의 대처에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생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는데 자기 아들은 잘못이 없고 우리 딸이 문제라며 증거도 없는데 왜 그러냐는 식으로 나왔다”며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21일 이 청원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해당 내용에 대한 112 신고 등이 없었고 청원 내용 외에 가해자와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판단 근거가 없어 경찰은 청와대 측에 공문을 보내 청원인의 이메일 주소 등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청원에 올라온 내용을 토대로 평택 일대에서 접수된 112 신고 내용을 모두 훑어봤지만 같은 내용은 찾을 수 없었다”며 “청와대 측에 청원인의 이메일 주소 등을 전해 받는 대로 연락을 취해 진상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청원은 22일 오후 2시 30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