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결식아동 63.2% 편의점서 끼니 해결

2022.08.17 14:13:51 14면

편의점 이용 빈도 전국 2번째
9월부터 1식 단가 올리는 인천시, 효과 있을까

 

인천 결식아동들의 절반 이상이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물가 상승분이 반영되지 않은 아동급식카드 단가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1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민, 경기 안양만안)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인천의 결식아동 1만 3320명이 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한 횟수는 모두 38만 2603건이다.

 

여기서 사용한 곳을 보면 편의점이 24만 1745건(63.2%)으로 절반을 넘는다. 일반·휴게 음식점이 6만 5344건(17%), 제과점 5만 5480건(14.5%), 마트 1만 6385건(4.3%), 반찬가게 3649건(1%) 순이다.

 

아동급식카드를 편의점에서 쓰는 빈도는 인천이 전국 평균인 41.9%보다 21.3%p 높다. 전국에서 인천보다 높은 곳도 67%의 대구뿐이다. 서울 49.3%, 부산 47%, 경기와 경남이 각 46.5%로 인천의 뒤를 이었고, 전북이 13.3%로 가장 낮았다.

 

일반·휴게 음식점에서의 사용 빈도는 전국 평균이 25.4%로, 인천이 8.4%p 낮다. 인천보다 낮은 곳은 충남(8.4%)·전북(12.8%)·서울(10.1%)·경남(11.2%)으로, 인천이 전국 17개 특·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밑에서 5위다.

 

강득구 의원은 현재 보건복지부의 아동급식카드 권고단가인 1식 7000원이 치솟는 물가를 반영하지 못한 결과라고 지적한다.

 

강 의원은 “물가가 크게 올라 1식 7000원으로는 아이들의 선택권이 좁아질 수 밖에 없다”며 “아이들의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일반음식점 사용 비율을 높여야 한다. 권고단가를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시는 편의점 이용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청소년들이 편의점을 선호하는데다 혼자 음식점을 이용하기 꺼린다는 이유다.

 

시 관계자는 “단가 문제라기 보다 청소년들이 편의점을 선호하는 게 크게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면서도 “물가상승을 반영해 9월부터 1식 단가를 8000원으로 올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

최태용 기자 rooster81@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