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3℃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19개 시·군에 전기버스 48대 달린다

도내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올해 친환경 저상버스 174대 도입

경기도는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 1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친환경 저상버스 174대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저상버스는 장애인이나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자 등 교통약자는 물론 일반 도민들도 버스 승·하차 시 계단이 없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다.

도는 수원, 김포, 고양, 남양주, 포천 등 19개 시·군에 전기버스 48대, 하이브리드 버스 10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 116대 등 친환경 저상버스 174대를 도입할 방침이다.

가장 많이 도입되는 시·군은 김포, 수원, 고양 순으로, 이 중 김포는 무려 68대의 저상버스가 도입된다.

도 관계자는 “저상버스 도입 확대를 위해 중앙정부, 시·군, 버스업체 및 제조사와 지속적으로 협력체계를 유치해 나갈 계획”이라며 “저상버스 도입에 대한 도민들의 수요가 증대되는 만큼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까지 모두 1천559대의 저상버스를 도입한 바 있다.

/김장선기자 kjs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