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4.2℃
  • 흐림강릉 3.3℃
  • 맑음서울 5.9℃
  • 흐림대전 5.8℃
  • 흐림대구 4.8℃
  • 흐림울산 5.0℃
  • 흐림광주 8.3℃
  • 흐림부산 6.0℃
  • 흐림고창 7.9℃
  • 흐림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5.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thumbnails
칼럼/사설

[김민웅의 하늘의 창(窓)] 사원(寺院)이 있는 도시

창밖에는 별들이 쏟아져 내리고 있었다. 고흐가 생 뽈(Saint Paul) 정신병동에 들어간 1889년 어느 여름날, “그가 본” 바깥 풍경이었다. 고흐가 화실로 썼던 방이 지금은 박물관으로 남아 있는 이곳은 본래 11세기에 세워진 수도원이었다. 1605년 프랜시스코 교단의 한 수도자가 여기에 정신병동을 세우자 아예 그렇게 역할이 바뀐 지 오래였다. 별이 빛나는 밤, 그 탄생 빈 센트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이 태어난 자리는 “침실”이라는 이름으로 남아 있는 그림 바로 옆 작은 방이었다. 고흐에게 특별히 주어진 화실이었다. 생 뽈 시절은 기묘하게도 고흐에게 가장 많은 작품들이 그려진 시기였다. 그의 정신은 뭔가에 감전된 듯 폭발 상태였다. 고흐에게 힘겨웠던 건 밤에 본 풍경을 낮에 되살려 그려야 한다는 점이었다. 마을은 근처 생 레미(Saint Remy)를 떠올렸다. 예언자 노스트라다무스의 출생지로 유명해 사람들이 법석거리는 이곳을 그는 조용한 시골동네로 바꾸어 그렸다. 한 켠에는 사이프러스(Cypress)라고 불리는 측백나무가 하늘에 닿을 듯 높다랗게 서 있다. 12세기에 세워진 생 마르탱(Saint Martin) 성당이 중앙에 자리잡고 있었고 주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