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7℃
  • -강릉 18.7℃
  • 흐림서울 21.6℃
  • 대전 18.8℃
  • 대구 18.4℃
  • 울산 18.4℃
  • 광주 20.5℃
  • 부산 18.9℃
  • -고창 20.8℃
  • 제주 24.7℃
  • -강화 21.3℃
  • -보은 17.8℃
  • -금산 18.7℃
  • -강진군 20.7℃
  • -경주시 18.4℃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경기도, 외국인 이주민 상담·한국어 교육

외국인이주민 안정적 정착사업 추진

 

 

 

경기도가 도내 외국인 지원 단체·기관과 함께 외국인 이주민의 지역사회 안정적 정착을 위한 상담 및 한국어 교육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21일 도는 올해 총 6억5천9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경기지역 외국인 지원 단체·기관과 함께 외국인 이주민의 지역사회 안정적 정착을 위한 상담 및 한국어 교육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우선 차별 등 부당한 대우를 겪고 있는 이주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한 ‘외국인 주민 상담 지원사업’에 총 3억7천700만 원을 투입해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고양 승리다문화비전센터 등 11개 기관과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주민들은 해당 기관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생활고충은 물론, 출입국, 임금체불, 고용, 산업재해, 의료 등 노무·법률과 관련한 전문가 상담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홍동기 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이 사업은 외국인주민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법률이나 한국어 소통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외국인주민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총 3만5천407명을 대상으로 상담 지원사업을, 6만3천323명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최준석기자 js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