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4℃
  • 천둥번개서울 17.7℃
  • 대전 19.1℃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9.1℃
  • 흐림광주 19.7℃
  • 부산 18.8℃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17.3℃
  • 맑음보은 18.7℃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20.4℃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부실 용인 경전철 청문회 하라”

시민단체 특혜의혹 등 규명 요구

<속보>용인경량전철공사가 부실공사 의혹과 함께 2천600억원의 천문학적인 추가 손실 예상으로 파문이 확산되자<본보 22일자 8면, 23일자 1면, 24일·26일자 8면 보도> 이번엔 시민단체들이 부실공사가 예고됐음에도 시가 뒷북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또 부실공사 의혹을 비롯, 협약 체결 당시의 특혜의혹 등에 대해 시의회 청문회는 물론 시가 즉각 수사를 의뢰해 진실을 규명해야 된다는 주장하고 있다.

28일 시와 시의회, 시민단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용인경량전철공사는 부실공사 의혹 이전에도 이미 지난 2005년 실시 협약 때 크고 작은 의혹들로 수지시민연대 등 많은 시민단체와 시민들의 우려와 반발이 컸다.

지난 2005년에는 국무총리 산하 사정팀의 암행 감찰에 경량전철사업단 소속 간부가 업체로부터 골프접대와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적발돼 경위서를 제출하는 등 각종 비리와 밀착 의혹이 끊이지 않았었다.

감사원 감사결과 처분 요구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점검 결과로 특혜 시비와 부실공사 의혹이 제기됐었다.

또 지난 22일에는 박승환 국회의원의 국감자료 공개로 정확한 예측없이 경전철 사업을 졸속으로 추진해 추가 손실액이 2천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지적되면서 지역민들이 공사중단과 의혹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상철 용인시의회 의장직무대리는 “시민들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서도 온갖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이 요구된다”면서 “청문회를 포함한 의회 차원의 전방위 대응으로 의혹 해소와 향후 재협약 등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민연대(준) 조영 간사는 “시의 일방적인 밀실행정의 표본”이라면서 “즉각적인 공사중단과 청문회는 물론 각종 의혹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통해 더 이상의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논란이 일고 있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점검 결과에 따라 이미 일부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