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8.0℃
  • 맑음서울 19.0℃
  • 흐림대전 17.5℃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4℃
  • 흐림고창 17.3℃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5.4℃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평택항을 지키는 사람들 경찰의 자긍심도 지키다

평택署, 보안과 외사계 해양분실 직원들
화물·여행객들 보안검색 및 치안 담당
일제 검문 통해 차량절도범 현장검거…
최동해 청장, 김진일 경장 표창장 수여

 

“시민의 안전과 안녕을 위해 경찰의 자부심을 갖고 오늘도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을 뿐입니다.”

평택경찰서 보안과 외사계 해양분실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다.

해양분실에는 방효수(57) 분실장과 김종기(51) 경사, 김진일(28) 경장 등 3명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이들은 경찰에 대한 자긍심과 시민들의 안전한 치안을 위해서라면 하루가 짧기만 하다.

해양분실은 평택시 포승읍 소재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방효수 분실장과 직원들이 평택항을 통해 오가는 화물과 여행객들의 보안검색은 물론 이곳의 치안까지 담당하며 1인3역을 하고 있다.

이들의 끊임없는 노력은 가시적인 성과와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에는 외국인 범죄 예방차원에서 실시한 일제 검문을 통해 지난해 6월 의정부에서 차량을 훔친 뒤, 또다시 훔친 번호판을 차에 부착하고 운행을 한 가이(28)씨 등 2명을 현장에서 붙잡았으며 무면허 운전을 한 우즈베키스탄인을 적발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 뿐만이 아니다. 지난 4일에는 평택항에서 면밀한 보안검색을 통해 훔쳤거나 사용자가 분실한 휴대전화 40여대를 해외로 빼돌리려한 70대를 붙잡아 입건했다.

또 지난달 15일에는 보이스피싱 사기 총책이 중국 도피 후 한국으로 귀국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평택항에서 검거하기도 했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지난 17일 평택경찰서를 방문한 최동해 경기경찰청장으로부터 김진일 경장이 표창장을 수상하고 이 팀에게는 격려금이 지급됐다.

방효수 분실장은 “직원들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가족 같은 분위기로 시민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하며 경찰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생활하고 있어 너무 고맙다”며 “평택항의 보안 업무는 물론 경찰 본연의 임무에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오원석기자 o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