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9 (토)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2℃
  • 박무서울 15.1℃
  • 맑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8.0℃
  • 구름조금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3.1℃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인천역 주변 짜장면 한그릇 뚝딱∼ 온가족 테마 박물관 탐방 한바퀴∼

 

인천의 숨어있는 명소 ‘개항장 일대 박물관’

인천 중구는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개항기 근대 문물의 유입지로서 문화적 가치와 볼거리가 풍부한 지역이다. 중구 전체가 박물관이자 테마파크처럼 다채로운 관광, 축제, 공연을 제공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차이나타운과 송월동 동화마을 등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관광지와 맛집들이 즐비하다. 그러나 개항장 일대를 구석구석 살펴보면 기존에는 발견하지 못했던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공간들이 많이 있어 놀라게 된다. 이에 인천관광공사는 인천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인천의 숨겨진 매력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도록 일반적으로 놓치기 쉬운 개항장 일대의 숨겨진 관광지인 박물관을 소개하고자 한다.

혜명단청박물관, 불상 등 2천여점 전시
단청 제작법 소개 등 고유 건축문화 조명

재미난 박물관, 기상천외한 장난감 소개
교과별 과학·수학 등 체험프로그램도 운영

세계소방차박물관, 미니어처 주제로 출발
3D 영상 통해 소화기 사용법 등 교육도

한국이민사박물관, 4개 테마로 조성
선조들 해외개척의 발자취 볼 수 있어

 

 

 

 

 


최초의 단청박물관, 혜명단청박물관

혜명단청박물관은 2009년 단청을 주제로 오픈한 개인 박물관이다. 여기에는 인간문화재 14호 정성길 단청장이 1980년도부터 수집한 단청 목재와 불상 등 약 2천점이 보관돼 있다. 1층과 2층으로 구성된 혜명단청박물관은 들어가는 입구부터 특별하다. 나무와 단청으로 디자인된 입구는 마치 과거로의 여행으로 초대하는 듯 한 인상을 준다. 1층은 찻상, 무쇠 솥, 요강 등 일반 서민들이 쓰던 물건들이 전시돼 있어 과거 선조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좁은 계단을 지나 2층을 올라 왼쪽으로 돌면 용무의 대들보와 국보 83호인 미륵반가사유상이 반겨준다.

전체적으로 아담한 사이즈의 공간을 자랑하는 혜명단청박물관은 단청의 역사, 단청을 만들기 위한 재료 및 제작방법에 대한 소개 글도 같이 전시돼 있어 과거 한국의 건축 문화의 유래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뜻깊은 공간이다.

좁은 공간 안에 오밀조밀 전시품들로 채워진 혜명단청박물관은 과거에 건축됐던 단청 샘플들과 화반 등 화려한 색채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미료시키기 충분하다.

 



옴니버스형 체험 박물관 ‘재미난 박물관’

혜명단청박물관에서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 있는 재미난 박물관은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엿볼 수 있는 공간이다. 재미난 박물관은 눈으로만 보는 여타 박물관과는 달리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체험하고 생각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2층과 3층, 2개 층으로 운영되고 있는 재미난 박물관은 유아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 감각·근육 발달 등 여러 가지 자극을 주는 놀잇감을 제공해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각각 빛, 소리, 촉감 등 주제별 체험이 가능하며 하이힐 전화기, 소시지 문어, 컵라면 타이어 등 다양하고 기발한 장난감들을 만나 볼 수 있어 어린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또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각 학교에서 사용되는 교과별 과학, 수학, 물리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고 있어 체험학습을 통해 그동안 배웠던 이론들을 정립하고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재미난 박물관은 지역에 구분 없이 각 학교 출장 체험도 진행하고 있으니 관심 있는 기관들은 문의해보길 권장한다.

 



국내 최초 소방차 미니어처 박물관

인천역을 나와 조금만 걸어가면 만날 수 있는 세계소방차박물관은 키덜트라 불리는 어른들에게도, 장난감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도 흥미를 끌 수 있는 곳이다.

세계소방차박물관은 미니어처라는 주제로 2016년 6월에 개장한 개인 박물관으로, 박물관 관장의 소소한 취미로부터 시작된 미니어처 수집이 18년이라는 세월을 거쳐 박물관으로 탄생했다. 총 20여 개국의 1천200점의 소방차 정밀모형들이 박물관 내부를 가득 채우고 있는 세계소방차박물관은 의경부터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건물 외벽에 매달려 있는 소방관 모형은 언뜻 보아서는 정말로 소방훈련을 진행하는 듯하다. 내부로 들어서면 천장에서 봉을 타고 내려오는 소방관의 모습도 실물크기로 제작돼 소방서에 와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박물관 내부에는 크게 2가지 방으로 구성돼 있다. 입구 오른편은 인천 차이나타운을 배경으로 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레고 상설 디오라마를 비롯해 소방 작업이 가능한 기계들이 종류별로 진열돼 있다. 헬리콥터, 산악용 소방차, 사다리차 등 각 나라의 지형에 맞게 설계된 소방차 정밀모형들도 감상할 수 있다. 입구 왼편에 있는 방으로 들어가면, 실제로 움직이는 소방 열차를 비롯해 소방을 주제로 한 체스판 및 과거 유럽에서 사용됐던 아날로그식 소방차들이 나열돼 있다.

세계소방차박물관은 3D로 제작된 영상을 통해 소화기의 사용법, 화재에 따른 진압방법 등 소방교육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미리 예약만 하면 직접 소방복을 입어보며 소화기 체험을 할 수 있다고 하니 꼭 한번 체험해보도록 하자.

 



이주 동포의 애환이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

한국이민사박물관은 우리 선조들의 해외에서의 개척자적인 삶을 기리고 그 발자취를 후손들에게 전하기 위해, 2003년 미주 이민 100주년을 맞아 인천광역시 시민들과 해외동포들이 우리나라 첫 공식 이민의 출발지였던 인천에 건립한 박물관이다.

4개의 테마로 조성된 한국이민사박물관은 700만 동포들의 삶과 애환이 살아 숨 쉬는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고 있다.

‘미지의 세계’의 주제로 꾸며진 전시관은 이민의 출발지였던 인천을 소개하고, 우리나라 첫 공식 이민이 이뤄지기까지의 국내정세와 하와이 상황을 소개하고 있다.

‘극복과 정착’의 전시관에서는 사탕수수 농장 한인 노동자들의 고된 노동생활을 담은 영상을 통해 이주한인들의 애환과 개척지로서의 미국 전역에 뿌리내린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또 다른 삶과 구국 염원’ 전시관은 중남미로 떠난 한인들의 또 다른 삶과 조국의 광복을 위해 몸을 바쳤던 선열의 활약상을 볼 수 있다.

마지막 전시관인 ‘세계 속의 대한인’은 전 세계 각국의 진출해 국위를 선양하고 700만 해외동포들의 근황과 염원을 살펴볼 수 있다.

지금도 국내·외 동포사회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동포 모두가 한국인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선도자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을 방문해 한국인으로써 자긍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이처럼 인천에는 총 12곳의 숨겨진 개인 박물관과 더불어 다양한 테마의 국·시립박물관들이 산재해 있다.

특히 2016년 5월부터 11월20일까지 개인 박물관을 포함한 국·시립 박물관을 대상으로 ‘다 함께 돌자 박물관 한바퀴’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으니 무더운 여름 가족 나들이로 시원한 박물관에서 다양한 체험과 관람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인천=김현진기자 k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