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3℃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국민 38.7% “북미정상회담도 ‘판문점’에서 했으면…”

리얼미터, 선호 장소 설문조사
모든 지역·계층서 1위로 꼽아
제주도·스위스 제네바 뒤이어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개최되는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지난 25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북미정상회담 선호 장소를 설문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판문점을 꼽은 응답이 38.7%로 가장 많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tbs가 의뢰했다.

이어 제주도(14.4%), 스위스 제네바(10.5%), 북한 평양(9.8%), 미국 워싱턴 D.C(7.0%), 몽골 울란바토르(5.2%), 싱가포르(4.7%), 스웨덴 스톡홀름(1.5%)이 뒤를 이었다.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판문점이 1위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한국전쟁의 정전협정이 맺어진 판문점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출발점이자 상징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인식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46.2%), 경기·인천(41.5%), 부산·경남·울산(41.3%), 서울(33.5%), 대구·경북(32.5%) 순으로 판문점 응답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44.5%), 60대 이상(41.9%), 50대(40.5%), 40대(33.0%), 20대(32.9%) 순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최적 장소로 판문점을 꼽은 답변이 많았다.

20대와 30대는 제네바를, 40대, 50대, 60대 이상은 제주도를 각각 2위로 꼽았다.

지지정당별로도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판문점이 1위였으나 2위 답변은 달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제주도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각각 워싱턴 D.C, 제네바를 판문점 다음으로 꼽았다.

민주평화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평양이 2위였다.

/김장선 기자 kjs76@